채규성(2002-11-27 00:00:00, Hit : 3630, Vote : 542
 어눌한 질문에 푸짐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.

흐 제가 잘 몰라 이것저것 좀 당황스러운 질문일수 있었는데..

푸짐한 답변에 정말 감사드립니다.

물론 저 사진으론 통으로 되어 있지는 않고 부품이 떨어져 있습니다.

꼭 시도해봐야 겠습니다.

(사진의 질감도 사실 설정과는 좀 거리가 있고 마블링 이 비슷합니다. ^^;)

정말 감사드립니다.

나중에 혹시 카라지난을 얻기위해서 연락드릴지도 모르겠습니다. ^^;;

그럼 이만...

☞ 관리자 님께서 남기신 글
> ☞ 채규성 님께서 남기신 글
>>안녕하세요 저는 프라모델을 사랑하는 사람입니다.
>>
>>이번에 이런 모델을 만들게 되었는데 질감이.. -_-; 꼭 마블링 질감이라..
>>
>>(솔직히 이런 표현은 사람 손으로 그리기란 ㅠ.ㅠ)
>>
>>그래서 정보를 찾아 찾아 헤메던중 님의 귀중한 사이트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.
>>
>>쭈욱 훓어 보니 병뚜껑이나 계란 껍질에도 마블링이 가능하더군요..
>>
>>그래서 희망을 얻었습니다만 아직도 구체적인 작업 순서가 잘 안그려 지더군요..
>>
>>모형은 모형 세척 > 레진프라이머 ( 도료 안착제 같은것) > 도료 > 픽사티브 같은
>>
>>클리어 도료 등으로 끝납니다
>>
>>마블링은 먼저 백분수 로 표면을 처리해줘야 하는거 같던데 모형에도 될지
>>
>>좀 궁금하네요. 가장 비슷한건 계란에 마블링이라고 생각합니다만.
>>
>>또한 각 각의 재료들을 손쉽게 (가급적 한번에 구매가능한 ) 문구점이나..
>>
>>미술용품점이 있다면 어느 곳이나 한곳 추천해주셨으면 합니다.
>>
>>쩝 왠지 굉장히 어눌한 질문이 되었습니다. -_-;
>>
>>그럼 이만...
>
>
>- 회 신 -
>귀 질문에 생각나는대로 답해 드립니다.
>
>* 우선 굴곡이 복잡한 모형(model)에 대한 마블링하기는 어렵겠습니다. 왜냐하면
> 움푹들어간 부분은 공기가 갇혀서(trap) 물감이 들어가 착색될 수 없기 때문이죠.
> (여러부분으로 분해, 재조립 될 수 있는 모형이라면 이런 문제가 해결될 수 있겠죠)
>
>* 유성물감을 사용할 때는 백반수가 필요없습니다. 조심할 것은 유성물감이 덩어리로
> 묻지 않게 해야 하겠죠.
>
>* 유리처럼 매끈거리는 표면에는 백반수가 잘 묻지 않습니다. 이런 경우에는 fixative를
> 뿌려서 말린 후에 백반수를 바르기가 용이함을 경험적으로 알게 되었습니다.
>
>* 곡면에 마블링하는 것은 쉽지가 않습니다. 몇번을 연습해야 합니다. 그러기 위해
> 처음부터 한 번에 끝내겠다는 생각은 접어야 합니다. (마블링을 입힐 귀한 재료를
> 망치지 않기 위해서도) 곡면 마블링은 김밥 만들 때 김말이 동작을 생각하세요.
>
>* 수성작품은 나중에 벗겨지기 쉽기 때문에 acrylic sealer와 같은 것으로 코팅을 해
> 주어야 합니다.
>
>참고 : 수성물감은 물 위에 풀면, 대부분 가라앉습니다.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 첨가제를
> 사용하는데, 현재 Methyll cellurose와 Carrageenan 두 종류가 많이 사용되는데
> 국내 화구점에서는 Pebeo 제품(Thickener)이 유일한데, 500그림 정도에 가격이
> 5천원 정도일 것입니다. 카라지난은 젤리등에 첨가제로 사용되고 있는데,
> 국내에서 소량구입은 불가능 합니다. (필요시 관리자에게 연락주시면 분양해
> 드리겠습니다.)
>
>* 이런 곡면에 착색을 해주는 방법으로 커스텀 페인팅(custom painting)이라는 것이
> 있다고 합니다. 관련 싸이트가 있을 것이니, 찾아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.
> 보내주신 그림을 보건데 마블링 작품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.
>
> 좋은 성과 있기 바랍니다. 끝
>
> - 관 리 자
>
>
>
>
>
*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(2003-09-20 09:37)
*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(2003-09-20 10:39)




re: 안녕하세요. 처음 뵙겠습니다. 질문이 하나 있습니다.
2중 마블링시 좋은 색감을 얻으려면...(전 게시판)
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zero